제목 리더의 불편한 진실-제왕의 8가지 특성
작성자 ISRBE 작성일 2016-02-24 17:27:09 조회수 371
제왕의 8가지 특성
제왕적 리더들이 가지는 보편적인 특성을 알아보자.


1. 내가 하기 싫은 것은 남도 하기 싫다는 것을 모른다.
- 아무리 자신의 아랫사람이라도 분명 지켜주어야 하는 선이 있는 법이다.
몸종이나 하인 부리듯 그들의 24시간을 모두 가지고자 해서도 안 되고
자신이 생각해도 비인간적이고 비윤리적인 일을 아랫사람이라 하여
"나 대신 너희가 해 달라"고 강요해서도 안 된다.

2. "I" 신드롬에 빠져 있다.
- 제왕은 "나" 혹은 "내가"라는 기준에서 시작하고 끝을 맺는다.
"내가 시키는 대로 하랬잖아!",
"그것도 못하나? 내가 다 어떻게 일일이 지시하고 설명해 주어야 하지?",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야!" 등등 자기중심적으로 사고하고 소통하며 지시한다.

3. 양명에 집착한다.
- 제왕은 자신의 이름을 내고 높이는 데 지대한 관심이 있다.
문제는 이를 위해 조직을 활용한다는 것이다.
공과 사를 구분하지 않고 조직을 위한 의사결정 순간에도
잠시 본인의 양명을 먼저 생각하게 된다.
이런 편견은 정말 내실 있는 결정을 못 하게 하거나,
또한 정작 중요한 핵심 부분을 가려 버린다.

4. 권위와 권력을 남용한다.
- 참모들이나 임원 그리고 조직원들을 자신의 파트너로 여기지 않고
자신의 하수인이나 노예에 가깝게 여긴다. 신분이 다른 아랫사람과 일을 하는 방식은
일방적 커뮤니케이션과 강압적 지시이다. 그들의 생각은 물을 필요가 없으며
설득할 필요는 더더욱 없다. 또한 조직원들은 설사 전혀 동의할 수 없는 지시라 하더라도 어찌되었던 지시받은 대로 움직이고자 한다. 그렇게 한 마디 비판과 직언 없이 고분고분
맞추어 주면서 제왕은 설득이 아닌 일방적 지시의 매력에 더욱 빠져들게 된다.

5. 지나치게 부분적이며 세밀하다.
- 제왕은 완벽주의자이면서 반드시 자신의 방식으로 일을 풀어나가고 실무적 지휘를 한다.
더 효율적이거나 창의적인 방안보다는 자신의 지시대로 처리되었는지에 더 관심이 많다.
자신이 생각한 100%의 시나리오대로 움직이지 않았다면 불쾌하게 생각하고 무시되었다고
생각한다. 조직원들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빌리기보다는 자신의 주도하에,
자신의 생각에 의해 일이 진행되고 결실을 보아야 한다.

6. 사람을 학력과 배경으로 판단한다.
- 사람에 대한 깊은 이해가 없고 노력도 없다 보니 표면상 드러나는 정보로만
사람을 판단한다. 눈앞에 보이는 성과에 집착을 하다 보니 눈앞에 나타나는 실적을 가진
이들만 아끼게 된다. 리더라면 적재적소에 사람을 배치하고 써야 한다.
그들이 배치해야 할 그 자리에는 우수한 학력이나 배경을 가진 이들보다
그 자리에 알맞는 재능과 열정을 가진 이들이 분명히 있다.
인재는 모셔 오는 것이 아니라 발굴해야 하는 것이다.

7. 내부의 조언보다 외부의 촌평에 더 귀를 기울인다.
- 제왕은 휘하의 참모나 임원들의 조언과 직언을 가볍게 여기고 흘려듣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자신이 만나는 외부 인사들의 촌평에는 귀를 쫑긋이 세운다.
문제는 이런 촌평을 참고하는 수준이 단순히 자기 개인적 참고를 넘어서 조직에까지
깊이 파고들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어느 날 어디서 어떠한 촌평을 듣고 와서는
밑도 끝도 없이 조직에 반영하기 위해 조직원들을 닦달한다.
많은 지시가 조직에 부합하지 않는, 보기에만 좋은 비현실적인 지시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8. 마마보이에게 매력을 느낀다.
- 시키면 시키는 대로 아무 군소리 없이 일을 해내는 참모들과 일을 하는 것이
좋고 편하기 때문이다. 토론하고 때론 그들의 이야기를 인정도 해주고 맞추어 가며
통솔하기에는 너무 신경 쓸 것이 많고 피곤한 것이다.

“놀라운 것은 제왕적 리더들은 자신들이 이러한 특성 중 대부분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인식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특성들은 자신의 이야기와는
동떨어진 다른 무자비하고 무능한 리더들의 이야기로 치부한다.
오히려 제왕들은 보편적으로 자신이 이러한 특징과 상반되는 평가를 받는다고 생각한다.”

- 이충현, 리더의 불편한 진실(성공이라는 이름에 감추어진), 2011 中

이전글 [도서소개] 사회복지 윤리경영
다음글 [ISRBE리포트] 2015년 부패인식지수(CPI) 결과를 통한 시사점 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