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공무원·업체 금품 유착-‘관피아’ 부패 고리 역할 '충격'
작성자 ISRBE 작성일 2017-05-25 10:37:38 조회수 1317
 검찰이 교량공사 관급자재 납품 비리와 관련해 전·현직 공무원 등 8명을 구속했다.
공무원과 건설업체가 금품을 매개로 유착관계를 맺고, '관피아(관료+마피아의 합성어)'를 형성해 부패의 고리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제주일보,  2017년 5월 24일자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하세요.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바로 이동합니다.

이전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첫 '스승의 날'…교사·학생 모두 혼란
다음글 한국은행, 팀장급 2명이 2년간 수차례 직장 내 성희롱